한미동맹뉴스

한미 동맹 재단 소식을 알려주세요.

언론 보도

(뉴스1) 주한이스라엘 대사 "北-이란 전략적 협력 가능성 관심 가져야"

관리자

view : 165

한국대학생평화안보연구회(U-SPECK) 강연회

아키바 토르 주한이스라엘 대사는 17일 '북한-이란 커넥션' 가능성에 대해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토르 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경제인연합회(한경협) 회관에서 열린 한미동맹재단 주최 '한국대학생평화안보연구회(U-SPECK) 강연회'에서 '북한 무기의 하마스 유입' 등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토르 대사는 "지금까지 발견된 북한 무기들이 사소한 사안은 아니지만 (전쟁에 큰) 영향을 미치는 수준이 아니라는 점에서 전략적이지는 않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토르 대사는 하마스가 수입하는 북한산 무기의 양에 대한 질문에는 "정확한 숫자는 알지 못한다"라며, 이스라엘이 가자지구를 봉쇄한 상황을 언급하고 "만약 평양이 (하마스에 직접 무기를) 공급하고 싶어도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울러 하마스가 북한산 'F7' 로켓 등을 사용한 사례에 대해선 "오래전에 전달됐을 가능성도 있다"라면서도 관련 거래의 주체, 공급처 등을 특정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했다.

토르 대사는 다만 "이란과 북한의 전략적 협력 가능성에 대해 사람들이 관심을 갖길 바란다"라며 미사일 개발 과정에서 북한-이란이 연계돼 있다는 건 이미 알려진 사실이라는 점을 언급했다.

토르 대사는 북한은 석유가 없고 가난하지만, 이란은 제재에도  '자원 부국'임을 강조하며 '북한-이란 커넥션'을 주시해야 한다는 게 논리적으로 합당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U-SPECK은 대학생과 생도들로 구성된 평화안보 연구모임으로 한미동맹재단의 지원을 받아 강연과 토론회, 안보현장견학 등을 기획·진행하고 있다.
 

<원본 뉴스>

주한이스라엘 대사 "北-이란 전략적 협력 가능성 관심 가져야" - 뉴스1 (news1.kr)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 확인

TOP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