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뉴스

한미 동맹 재단 소식을 알려주세요.

언론 보도

(매경)정부 ‘6·25전쟁영웅’ 故웨버 대령에 을지무공훈장 추서 추진

관리자

view : 176

정부가 6·25전쟁 영웅이자 한미동맹의 상징적 존재인 고(故) 윌리엄 웨버 미 육군 대령에게 을지무공훈장 추서를 추진 중인 것으로 8일 파악됐다.

이날 관련 정부 부처에 따르면 국방부는 최근 심사를 거쳐 웨버 대령에 대한 을지무공훈장 추서를 행정안전부에 추천했다.

정부는 향후 차관회의와 국무회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훈장 추서를 결정한다. 앞서 한미동맹재단은 올해 초 웨버 대령에 대한 을지무공훈장 추서를 요청했고, 국가보훈부가 이를 수용해 국방부에 전달했다.

정부는 지난 2014년에 웨버 대령에 국민훈장 석류장을 수여한 바 있다. 정부는 그가 미국 정부로부터 받은 은성무공훈장에 준하는 무공훈장을 수여하기 위해 훈장 추서를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웨버 대령은 미군으로 복무하다가 사망하거나 다친 사람에게 미국 대통령이 수여하는 ‘퍼플하트’ 훈장을 받기도 했다.

웨버 대령은 6·25전쟁 초기였던 1951년 2월 원주전투에서 오른쪽 팔과 다리를 잃는 아픔을 겪었지만 현역에 복귀했고 1980년까지 군복을 입었다. 그는 각종 행사에서 왼손으로 경례하는 모습으로도 잘 알려졌다.

그는 1993년부터 한국전 참전용사기념재단(KWVMF) 회장으로 활동하며 미국 워싱턴DC 내 한국전쟁 기념시설인 ‘추모의 벽’ 건립 운동을 이끌었다. 이 시설에는 6·25전쟁에서 전사한 미군과 한국군 카투사(KATUSA) 4만 3800여 명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웨버 대령은 2022년 4월 세상을 떠 버지니아주 알링턴 국립묘지에 안장됐다.

<원본뉴스>

정부 ‘6·25전쟁영웅’ 故웨버 대령에 을지무공훈장 추서 추진 - 매일경제 (mk.co.kr)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 확인

TOP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