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뉴스

한미 동맹 재단 소식을 알려주세요.

한미동맹뉴스

언론 보도

정세균 국회의장 "中, 비핵화 공통 목표…관여 나쁘지 않아" 

관리자

view : 210

정세균 국회의장 "中, 비핵화 공통 목표…관여 나쁘지 않아"                       
                    
   정세균 국회의장이 "북한이 어떤 약속을 했을 때 그 약속을 지키도록 하고 검증하기 위해 중국의 관여가 나쁘지 않다고 볼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 의장은 오늘(29일)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제1회 한미동맹포럼 강연에서 "(국민이) 중국의 관여를 걱정하면서도, 중국이 비핵화라는 공통의 목표를 갖고 있다는 점에서 관여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측면도 있다"며 이같이 평가했습니다.

정 의장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베이징을 전격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한 데 대해선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협상의 레버리지(지렛대)를 만들기 위해 중국에 간 것이 아닌가 한다"며 "중국이라는 전통적 우방국을 배후세력으로 확보해 회담 이후의 상황을 관리하려는 의도가 아닌가 예상한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는 이어 "평화체제라는 게 단숨에 오는 게 아니니 우선은 핵 동결이나 단계적인 폐기, 국제사회의 검증 등 과정이 필요한데 이때 중국의 협조를 얻기 위한 것이 아닌가 한다"면서 "중국 입장에서도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고자 하는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 의장은 "앞으로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를 완결하는 데 더 나설 것"이라면서 "(이때) 중국을 북한의 편으로 모는 것은 지혜롭지 못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특히 "중국이 북한과 혈맹 수준의 관계이긴 하지만 미국이나 우리의 요청으로 (그동안) 북한에 대한 제재 강도를 높여왔다"면서 "그들의 노력을 너무 과소평가하지 않고, 우리 사이드(편)으로 끌어들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의장은 아울러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어서 상황의 변화를 기대하고는 있지만, 북한 핵 문제가 아주 쉽게 해결될 것으로 생각하지만은 않는다"며 "항상 북한의 핵 위협은 상수라고 생각하고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굳건한 한미동맹의 토대 위에서 대화와 협상으로 장기적인 평화체제를 가져갈 필요가 있다"면서 "꾸준히, 정성스럽게, 용의주도하게 평화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출처 : SBS 뉴스 

20180329605 제1회 한미동맹 포럼 이경원.JPG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 확인

TOP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