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뉴스

한미 동맹 재단 소식을 알려주세요.

언론 보도

보훈처장 "6·25 이후 복무한 주한미군 전역 장병 재방한 추진"

관리자

view : 10

https://www.yna.co.kr/view/AKR20201007041900504

한미동맹포럼 강연 "참전용사 절대 잊지 않겠다"

박삼득 보훈처장, 한미동맹포럼 초청 강연

박삼득 보훈처장, 한미동맹포럼 초청 강연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 서울 호텔에서 열린 제7회 한미동맹포럼에서 초청 강연을 하고 있다. 2020.10.7 
hyunmin623@yna.co.kr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7일 앞으로 6·25전쟁 이후 한국에서 복무했던 주한미군 전역 장병의 재방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처장은 이날 한미동맹재단과 주한미군전우회가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 서울 호텔에서 연 제7회 한미동맹포럼 초청 강연에서 "6·25 전쟁 참전용사들의 연세가 90세 가까이 달할 정도로 노령화돼 초청하기가 쉽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종전 70주년이 되는 2023년에는 참전용사보다는 그 후손들이나 한국전 이후 한국에 주둔한 주한미군들이 보훈 사업의 주요 대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처장은 "5∼6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21개국 참전용사들께 마스크 100만장을 보내드렸다"면서 "우리가 감사를 드린 것인데 정말 많은 분들이 도리어 감사 인사를 해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전용사분들은 대한민국이 자신들을 기억하고 있다는 부분에 대해 감사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대한민국은 참전용사를, 미군 참전용사들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 처장은 또 미국 워싱턴D.C. 한국전참전기념공원 안에 건립될 '추모의 벽'(Wall of Remembrance)이 2022년에 완공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설계를 마치고 한미 양국 정부에서 벽에 새길 미군과 카투사 전사자들의 명단을 준비하는 단계"라며 "예산이 확보돼 내년 상반기에 착공해 2022년에 완공되면 '잊혀진 전쟁'으로도 불리는 한국전쟁을 알리는 랜드마크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주한미군사령관을 지낸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전우회(KDVA) 회장이 7일 오전 서울 중구 밀레니엄힐튼 서울 호텔에서 열린 제7회 한미동맹포럼에서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Zoom)으로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20.10.7
hyunmin623@yna.co.kr

이날 포럼에는 원인철 합참의장, 김승겸 연합사 부사령관, 스튜어트 마이어 유엔사 부사령관, 김동신 전 국방장관, 유명환 전 외교장관,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 한국전 참전용사 후손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또 주한미군사령관을 지낸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전우회(KDVA) 회장과 존 틸렐리 참전용사추모재단 이사장 등 미측 인사들도 미국에서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Zoom)으로 함께 했다.

브룩스 회장은 최근 취임한 원인철 합참의장과 김승겸 연합사 부사령관에게 축하 인사를 전하고서 "내 한국이름이 '박유종'"이라며 "오늘 강연하는 박삼득 보훈처장은 내 사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hyunmin623@yna.co.kr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 확인

TOP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