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뉴스

한미 동맹 재단 소식을 알려주세요.

한미동맹뉴스

언론 보도

정세균, “북한 핵 문제 쉽게 해결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관리자

view : 75

정세균 국회의장이 29일 서울 용산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한미동맹포럼에서 대한민국 안보와 한미동맹을 주제로 강연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회의장이 29일 서울 용산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한미동맹포럼에서 대한민국 안보와 한미동맹을 주제로 강연했다. [연합뉴스]

. 정세균 국회의장은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에 관해 상황의 변화를 기대하고는 있지만, 북한 핵 문제가 아주 쉽게 해결될 것으로 생각하지만은 않는다고 밝혔다.

29일 정 의장은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제1회 한미동맹포럼 강연에서 ·미 두 정상 간 파격적인 제안과 수락으로 충분한 사전 협의 없이 진행됐다북한의 의도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선의로만 받아들이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북한의 핵 위협은 상수라고 생각하고 대처할 필요가 있다굳건한 한미동맹의 토대 위에서 대화와 협상으로 장기적인 평화체제를 가져갈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또한 북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과정에서의 중국 역할과 관련해 북한이 어떤 약속을 했을 때 그 약속을 지키도록 하고 검증하기 위해 중국의 관여가 나쁘지 않다고 볼 수도 있다중국이 비핵화라는 공통의 목표를 갖고 있다는 점에서 관여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측면도 있다고 평가했다.

정 의장은 앞으로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를 완결하는 데 더 나설 것이라면서 “(이때) 중국을 북한의 편으로 모는 것은 지혜롭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그는 중국이 북한과 혈맹 수준의 관계이긴 하지만 미국이나 우리의 요청으로 (그동안) 북한에 대한 제재 강도를 높여왔다그들의 노력을 너무 과소평가하지 않고, 우리 사이드()로 끌어들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 확인

TOPTOP